DEU Cinema & Transmedia Institute

공지사항

제 10차 월례세미나 개최 - <아녜스 바르다와 이미지의 이주 - 사진부터 스트릿 아트까지>
작성일 :
2019 . 12 . 11
조회 :
746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동의대학교 영화·트랜스미디어 연구소(소장 김이석)는 오는 12월 17일 오후 4시 동의대학교 산학협력관 519호에서 10차 월례세미나를 개최한다.

 예술분야 대학중점연구소 학술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영화연구자 여금미 박사를 초청한다.
 여금미 박사는 “아녜스 바르다와 이미지의 이주 - 사진부터 스트릿 아트까지”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여금미 박사는 ‘시네크리튀르’라는 아녜스 바르다의 유연한 글쓰기 방식을 사진, 설치 예술, 스트릿 아트 등을 아우르는 이미지의 자유로운 활용과 연결하여 소개할 예정이다. <다게레오타입>부터 <바르다가 사랑한 얼굴들>까지 바르다의 주요 다큐멘터리 작품들에서 미디어의 경계를 벗어나 이주하는 이미지들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여금미 박사는 프랑스 파리3대학(Sorbonne Nouvelle)에서 영화미학을 전공하였고, 고려대학교 응용문화연구소에서 연구교수로 재직했으며, <하하하>, <북촌방향> 등 장편 영화를 프랑스어로 번역했다.

 동의대 영화·트랜스미디어 연구소는 다큐멘터리, 실험영화, 인터랙티브 시네마 등 대안적이고 전위적인 영화학 분야에 특화된 연구소이다.
2017년 한국연구재단의 인문사회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 사업에 선정되었다.
영화·트랜스미디어연구소는 매월 ‘시네마틱 디스포지티프(Cinematic Dispositif)’라는 주제로 관련 분야 학자와 전문가들을 초빙하여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영화이론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전글 제 8차 <시네-포커스Cine-Focus>개최 - 김응수 감독
다음글 국제 학술대회 개최 - BITForum 2020 동시대 포스트-다큐멘터리의 경향과 실천